귀농귀촌 전원주택짓기의 가장 많은 실패 사례… 본문

부동산지식/매매교환

귀농귀촌 전원주택짓기의 가장 많은 실패 사례…

명가공인 2020. 5. 1. 13:37

요즘 유튜브를 통해서 전원주택이나 혹은 토지매물을 접하기도 어렵지 않고 좋은 정보들이 넘쳐나다 보니 그러한 정보를 바탕으로 내 눈에 딱 들어오는 전원주택이나 토지를 구하러 다니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전원주택을 지으시려는 분들의 가장 많은 실패 사례를 단계별로 짚어 보고 혹시 여러분은 그런 경우에 해당 되고 있지는 않은지를 살펴 보시기 바랍니다.

1단계 멋진 전원주택 보러 다니기
산 좋고 물 좋은 곳에 지어진 전원주택들을 보니 모두다 몇 억씩은 합니다.
뭐 특별히 외관도 내 맘에 들지 않고 내부 인테리어도 별로인 듯 한데 몇 억씩 하니 그 때 부터는 주변 토지시세와 평당 건축비를 생각하며 나름의 계산기를 두드려 보니 작게는 몇천에서 억단위로 비싼 거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2단계 전원주택이 생각보다 비싸니 내가 직접 땅 보러 다니기…
전원주택 가격이 워낙에 비싸다 보니 이제는 발품을 팔아서 전원주택지를 보러 다니기 시작 합니다.
그런데 도심근교의 접근성 좋고 도로 좋은 전원주택지들은 평당 100만원을 훌쩍 뛰어 넘기가 일쑤 입니다.
비싼 토지를 구입해서 집 지을 것을 생각해 보니 또 몇억~!


3단계 골짜기라도 좋으니 싼땅 찾으러 삼만리
이제 좋은 전원주택지들을 멀리 하고 저렴한 토지를 찾아 농어촌 구석구석을 발품을 팔다 보니 한적한 외곽에 매우 저렴한 토지를 발견하게 됩니다.
마침 건축허가도 난다고 하니 부푼 꿈을 안고 매매 계약을 진행하게 됩니다.


4단계 전원주택 짓기 위한 견적내기
막상 집을 지으려고 구해 둔 산 좋고 물 좋은 한적한 곳에 위치한 내 귀한 땅에 집 짓겠다는데 좀 잘한다는 업체들은 바빠서 그리고 멀다고 견적도 잘 보러 오지 않으려 합니다.

겨우 시간 내서 오면 토목공사비 건축비 모두 거리가 멀다고 돈을 왕창 부릅니다.
이건 뭐 수도전기 한번 끌어오는데 들어가는 비용도 상상초월 입니다.

이제 고민을 시작 합니다.

그러다가 동네 어설픈 건축업자를 만나서 바가지 왕창 쓰고 집 짓는 내내 추가 비용에 속상해 하면서 형편없는 집을 짓는 경우가 가장 많이 발생을 하게 됩니다.
집주인은 자기 돈 내고 집 지으면서 어느 순간 건축업자의 잡부가 되어서 잔심부름 다하고 있기도 하고 때론 물주가 되서 술사주고 밥사주며 제발 빨리 집좀 지어 달라고 사정하며 집을 짓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리고 집을 다 짓고 나니 곳곳에 하자 투성이…
AS도 잘 안해 줍니다.

5단계 스스로 목수가 되는 단계…
집을 지어 주었던 건축업자는 AS도 잘 안 해주고 다른 사람 부르려 해도 잘 안 오고 오면 비용 또한 만만치 않으니 이젠 스스로 목수가 되어 갑니다.


그리고 유튜브와 블로그 등을 참고해 가면서 비 전문가의 손길로 집이 하나씩 보수가 이루어져 나가게 됩니다.
그리고 창고와 마당에는 온갖 공구들로 넘쳐나기 시작하죠.

집은 점점 이상해 지고 집주인은 지치기 시작 합니다.
집 고치는 것도 힘들어 죽겠는데 마당에는 풀들은 왜 그리도 빨리 자라 는지…

결국 지쳐서 만세를 부르고 더 이상 이런 생활은 질렸다고 하면서 집을 내 놓게 되죠.
막상 집을 내 놓을 때에는 또 계산기를 두드리기 시작 합니다.
땅값 얼마에 건축비 얼마 그리고 내가 자부심을 가지고 정성을 들여서 집을 손본 비용까지 계산을 하기 시작 합니다.

그러나 처음 여러분들이 집을 보러 다녔을 때 어떤 생각을 하셨나요?
이렇게 비싸면 그까짓 거 내가 땅 사서 짓고 말지…
집을 내 놓으면 결국 어느 정도 손해를 보지 않는 이상은 잘 안 팔린다는 것이죠.

도심과 멀리 떨어진 외곽 진 곳의 전원주택에서 사시는 분들 중 이런 실퍠를 경험하시는 분들이 상당히 많습니다.

한적한 곳에 땅 사서 전원주택을 짓고자 하고자 하시는 분들에게 제가 가장 많이 조언해 드리는 말씀은 집을 짓기 전에 먼저 저렴한 농막하나 가져다 두고 4계절을 한번 경험해 보시라는 것입니다.

한적한 곳의 전원주택짓기!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이런 시행착오를 거치지 않기 위해서는 단순히 발품을 팔아 저렴한 토지를 구입하는 것 만이 최선이 아니라는 점을 꼭 염두 해 두시고 내가 무엇인가를 만들고 고치는 것에 대해서 재능을 떠나서 그런 것을 즐길 수 있느냐도 고민해 보셨으면 합니다.

Comments 0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