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드라마 왔다 장보리, 트라이앵글 등을 보면서 느끼는 소재의 진부함 본문

세상이야기

MBC 드라마 왔다 장보리, 트라이앵글 등을 보면서 느끼는 소재의 진부함

명가공인 2014. 7. 8. 21:32

지난해부터 방영이 되어 최근 종영된 드라마부터 해서 현재 방영중인 드라마 까지 mbc드라마의 애청자로서 느끼는 것은 요즘 mbc드라마가 과거의 진부함을 벗어나지 못하거나 혹은 소재의 중복 그리고 가족드라마 이긴 하지만 지나친 막장에 비현실적인 구성으로 인해서 다소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것입니다.

어떤점이 아쉬웠는지를 간단하게 살펴 보도록 하겠습니다.


물론 어차피 드라마는 드라마일 뿐이니 그저 개인적인 의견이라는 점 양해 바라며 과거 허준, 대장금등 최고의 드라마를 다시 한번 만들어 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의견을 적어 봅니다.


 ■ mbc 드라마 아쉬웠던 점은?


역사왜곡 논란의 기황후

ⓒ 이미지 출처 : MBC 이하 동일


우선 지난해 말부터 방영이 되어 올해 4월 종영을 했던 화제의 드라마 ‘기황후’의 경우에는 지나친 역사왜곡 논란으로 인해서 시청자들의 지탄을 참 많이 받았던 것 같습니다. 그나마 하지원이라고 하는 굵직한 연기자가 없었으면 어쩔뻔 했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죠.

하지만 논란을 종식시키고 최고의 시청율을 나타냈던 것을 보면 사극에 하지원이 나오면 성공한다는 공식은 그래도 확실히 입증을 시킨 듯 합니다.


수목드라마 개과천선의 조기종영 그리고 기억상실 소재의 중복


최근 들어서 독창적인 주제로 흥미를 끌었던 드라마 개과천선의 경우에는 법정드라마라는 소재를 채택하면서 신선한 모습을 보여 줬었고 아울러 기존 우리나라에서 발생을 했었던 굴직한 사건들을 배경으로 하여 큰 공감대를 이끌어 냈었는데요.

아쉽게도 주인공이 개과천선을 하는 과정은 뜬금없는 교통사고로 인한 기억상실이 원인이 되어서 개과천선을 한다는 것이였습니다.  그리고 개과천선을 하기가 무섭게 드라마가 종영이 되었다는 것이죠.


왔다! 장보리, 일일드라마 빛나는 로맨스와 너무 비슷한 느낌 역시 기억상실 소재


최근 주말드라마로 방영이 되어 인기를 끌고 있는 왔다! 장보리를 보고 있노라면 얼마전 종영을 했던 일일 드라마 빛나는 로맨스의 배경만 바꿔 놓은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빛나는 로맨스에서도 뒤바뀐 운명으로 인해서 가짜 딸인 장채리가 최고의 음식점인 청운각을 차지하기 위해서 뒤바뀐 친딸에게 온갖 악행을 저지르나 역경을 딪고 결국은 오빛나가 청운각의 후계자가 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였습니다.


 ‘왔다! 장보리’의 경우에는 뒤바뀐 운명의 장보리를 속이고 최고의 한복집인 비술채의 양딸로 들어가게 된 연민정이 뒤바뀐 운명의 친딸 장보리에게 온갖 악행을 저지르게 되지만 역시나 장보리가 역경을 딪고 최고의 한복집인 비술채의 후계자가 되는 내용을 다룬 드라마 입니다.

여기서 소재의 진부함이 느껴지는 또 다른 부분은 역시 앞서 이야기 했던 드라마 개과천선과 비슷한 드라마 소재중 하나인 ‘기억상실’이라고 하는 소재를 사용하여 장보리가 어릴적 불의의 사고로 인해서 부모를 잃어 버리고 기억을 상실해서 운명이 뒤바뀌는 것을 묘사를 하였습니다.


아울러 정말로 이해를 할 수가 없는 것은 초등학교에 들어갈 만큼 큰 딸을 어릴적에 잃어 버리고 20년이 넘도록 그 딸을 찾아 헤맸던 부모가 자신의 친딸을 전혀 알아보지 못하고 오히려 양딸과 함께 친딸을 모략을 한다는 것입니다.

20년전 초등학교 동창도 한번에 알아보는 마당에 애기때 잃어버린 딸도 아님에도 불구하고 어느정도 충분히 컸을 때 잃어버린 딸의 얼굴을 전혀 알아보질 못한다는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도저히 납득이 가질 않는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월화 드라마 트라이앵글, 이번에는 잃어버린 형제?


일일 드라마, 그리고 주말 드라마에서는 딸을 잃어 버린 소재를 사용을 했다면 ‘트라이앵글’에서는 어릴적에 형제가 뿔뿔이 흩어졌다가 서로를 못 알아 보고 오히려 형제간에 위해를 가하는 등 이번에도 역시 가족을 잃어 버리고 못 알아 보는 내용을 다루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최근에 방영이 시작된 장혁과 장나라가 주연을 맡은 ‘운명처럼 널 사랑해’는 대만 드라마를 원작으로 삼았다는 것입니다.


종합적으로 보자면 최근 MBC드라마는 독창성을 찾을 수가 없거나 혹은 다른 나라에서 방영이 되었던 드라마를 원작으로 해서 리메이크 된 드라마를 만들어 방영을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렇다 보니 타 지상파 방송사에 비해서 월화,수목,주말 드라마 모두 단 한편도 시청률 1위를 기록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과거 허준, 대장금 등 국내 시청자들의 큰 공감대를 이끌어 내고 아울러 전세계 시청자들에게 까지도 큰 사랑을 받았던 드라마를 최근 mbc가 만들어 내지를 못한다는 생각이 참 많이 드네요. 최근과 같은 진부한 소재 그리고 독창성을 갖추지 못한다고 하면 아마도 시청자들은 계속해서 mbc드라마를 외면할 지도 모른 다는 생각을 해 보게 됩니다. 좋은 드라마를 많이 만들었으면 하는 마음에 부족한 글 이나마 이렇게 적어 봤습니다.

Comments 2
댓글쓰기 폼